‘한밤’ 故 김광석 친형 김광복씨 “조카 죽음 알지 못했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SBS '본격 연예 한밤' 방송 캡처

/ 사진제공=SBS ‘본격 연예 한밤’ 방송 캡처

故 김광석의 친형 김광복씨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26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 속 ‘신동헌의 뉴스마스터’ 코너에서는 故 김광석씨와 딸 故 서연씨의 죽음에 대해 다뤘다.

김광복씨는 ‘한밤’을 통해 “거짓인 줄 알았다. 상상도 하지 못했던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 어린 아이가 얼마나 무서웠겠어요”라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한밤’에서는 가수 김광석을 다룬 ‘김광석’ 영화를 만든 이상호 감독의 인터뷰 또한 공개됐다.

이상호 감독은 “해외 어느 정신병원에 갇혀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찾기 위해 경찰에 실종 신고를 하니 이미 오래 전에 사망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광석씨의 저작권을 놓고 친가쪽과 법정 싸움을 벌일 때 이미 딸 서연씨는 사망했던 상태인데 이 때도 유일한 목격자가 서혜순씨였다”고 덧붙였다.

이어 ‘한밤’은 서해순씨와 통화를 시도했지만 그는 몸이 아프다며 통화를 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