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동호 “아내에게 잡혀 사는 게 행복한 삶”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방송 화면 캡처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방송 화면 캡처

그룹 유키스 출신의 방송인 동호가 “아내에게 잡혀사는 게 행복하다”고 말했다.

동호는 2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 국민 연하남 특집 ‘나 누나랑 산다’편에 출연해 이무송, 아웃사이더, 김기욱과 함께 연하 남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동호는 스스로를 ‘아내에게 잡혀 살 것 같은 남편 1위’로 꼽았다.

이어 MC 박나래는 “이게 무슨 말이냐”라고 물었고, 동호는 “꼼짝 없이 잡혀 사는 게 행복하다”며 “결혼 후 잡혀 사는 게 행복인 걸 알았다”고 말했다.

그러자 MC 박소현은 “얼마나 잡혀 사나”라고 물었고 이에 동호는 “하지 말라는 거 안하고, 하지 말라고 할 것 같은 것도 안 한다. 그게 편하고 행복하다”고 밝혔다.

이어 동호는 옆에 앉은 김기욱의 눈치를 살피고는 “아내에게 까불다 한 대 맞을 스타일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