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이무송 “노사연 보면 아직도 설레”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방송 화면 캡처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방송 화면 캡처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 이무송이 “아내를 보면 여전히 설레인다”고 말했다.

26일 방송된 ‘비디오스타’ 국민 연하남 특집 ‘나 누나랑 산다’편에는 이무송, 아웃사이더, 김기욱, 동호가 출연해 연하 남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 날 방송에서 이무송은 게스트들이 꼽은 ‘아내에게 잡혀 살 것 같은 남편 1위’로 선정됐다.

그러자 이무송은 “아니다. 결혼 24년 차지만 지금도 아내의 뒷모습을 보면 여자라고 느낀다”고 말했다.

MC 박나래는 이에 “정말이냐. 그럼 백허그하고 싶은 마음이 생기냐”라고 물었고, 이무송은 “그렇다. 그러나 이 나이에는 백허그 이후 다음을 책임져야 하기에 조심해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