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회 ‘BIFF’ 개막작 ‘유리정원’, 티켓 오픈과 동시 매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영화 '유리정원' 메인 포스터

/사진=영화 ‘유리정원’ 메인 포스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이하 ‘BIFF’)의 개막작인 영화 ‘유리정원’(감독 신수원)이 개막작 티켓 오픈과 동시에 매진됐다.

26일 오후 6시, BIFF 홈페이지에서 열린 ‘유리정원’의 티켓예매는 공개와 동시에 매진됐다. 약 2천여 석의 개막작 사전예매 티켓을 차지하기 위해 관객들은 치열한 예매 전쟁을 벌였다.

특히 ‘유리정원’은 올해 부산에서 처음 전 세계 영화인들과 국내 관객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또 감독 신수원, 배우 문근영, 김태훈, 서태화, 박지수, 임정운 등도 함께 부산을 찾는다.

‘유리정원’은 베스트셀러 소설에 얽힌 미스터리한 사건, 그리고 슬픈 비밀을 그린 작품이다. BIFF를 통해 공개된 후 오는 10월25일 정식 개봉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