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픽처’ 하하, “광고모델? 박명수는 쓸데없이 비싸…김수용은 삭발해야”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웹예능 '빅픽처' /사진제공=네이버 V라이브 방송 캡처

웹예능 ‘빅픽처’ /사진제공=네이버 V라이브 방송 캡처

하하가 “개그맨 김수용을 삭발시키겠다”고 말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네이버 브이(V)라이브로 방영된 웹예능 ‘빅 픽처’에서다. 빅 픽처는 블록버스터급 ‘빅픽처’를 꿈꾸는 두 남자의 제작비 충당 프로젝트다.

김종국과 하하는 모 게임업체의 신작 광고 모델 선정 회의 중 “수위 아저씨 캐릭터가 등장한다. 주요 인물인데 이런 연예인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하하는 캐릭터의 사진을 보고는 자신만만하게 “모델들은 많다”며 “박명수, 김광규, 우현까지 너무 많다. 그런데 박명수는 쓸데없이 비싸서 일단 제외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멀리 갈 필요가 없다. 여운혁 CP는 어떻게 생각하느냐?”라고 장난을 친 뒤 “사실 개그맨 김수용도 어울린다. 머리만 밀면 된다”고 또 한 번 농담을 던졌다.

그런데 하하는 “김수용 좋다. 삭발 가능하나”라는 뜻밖의 질문이 날아오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그는 망설이다 “문의하겠다”고 대답한 뒤 곧 “그런데 김수용이 현재 소속사가 없어서 광고료 협상의 여지가 있다”고 농담과 진담을 섞어 말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