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VAV 세인트반, “팬들과 함께 가사 쓰겠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그룹 우주소녀의 세인트반/사진제공=네이버 V라이브 방송 캡처

그룹 VAV의 세인트반/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 캡처

그룹 VAV의 세인트반이 “오늘은 팬들과 함께 가사를 써볼까 한다”고 말했다. 26일 방송된 네이버 브이(V)라이브를 통해서다.

세인트반은 “오늘은 작사를 해볼 것”이라며 “가사에 멜로디를 붙여 여러분께 들려드리겠다”고 유창한 중국어와 한국어를 섞어 말했다.

그는 이어 “무턱대고 시작하면 무슨 가사를 쓰는 건지 여러분이 궁금하실 것 같아 우선 짧게 쓴 가사를 공개하겠다”며 “사실 저는 밝은 노래는 잘 못 쓴다. 이 가사가 노래의 앞부분이 될 수도 있고 후렴이 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내가 쓴 내용은 곧 다가올 겨울과 관련된 느낌으로 준비했다”며 “첫 눈이 오던 그날에, 네가 서있던 그 자리, 그 발자국. 여기까지 썼다. 뒤에 더 썼지만 정리를 해야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앨범 수록을 계획하나’라는 팬의 댓글에 세인트반은 “수록을 계획하진 않지만 만약 좋은 멜로디와 가사가 완성된다면 모르는 일이기도 하다. 물론 대표님의 허락이 떨어져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여러분의 도움으로 좋은 가사가 완성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세인트반은 ‘팬에 대한 감정을 표현한 가사는 어떠냐’는 팬의 댓글에 “좋다. 제가 오늘 생방송을 진행하는 중 혹시라도 팬들이 올린 댓글을 다 못 읽고 넘어가더라도 걱정하지 마라”며 “재방송을 통해 모두 확인하고 채택할 테니 많은 도움 부탁드린다”고 말해 팬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