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과 여자’ 김종민, 혀로 내는 ‘혀과음’으로 녹화현장 올킬!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왕과 여자' 에 출연한 김종민 / 사진제공=MBN

MBN ‘사극 대본 리딩쇼-왕과 여자’ 에 출연한 김종민 / 사진제공=MBN

MBN ‘사극 대본 리딩쇼-왕과 여자'(이하 ‘왕과 여자’)에서 가수겸 방송인 김종민이 사극 대본을 읽던 중 ‘혀과음’(혀로 내는 소리) 부분에서 뛰어난 재능을 발견해 화제다.

김종민은 26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왕과 여자’에서 ‘임진왜란 때 조선을 구한 영웅들’ 편에서 사극 대본 리딩 중 ‘혀과음’ 부분을 맡아 극의 사실감을 더하며 주위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대본 속 ‘전라도 부엉이’를 표현하기 위해 김종민은 “부엉이~랑께”라고 센스 있는 효과음을 선보여 모두에게 극찬을 받게 된 것.

전라도 부엉이로 극찬을 받은 그는 한껏 들떠 아쟁에도 도전했다. 안재모의 리딩이 끝나자 자연스럽게 “이잉잉~이이잉” 아쟁소리 내기에 나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다.

그의 완벽한 재현으로 인해 진지한 연기를 보이던 박진희와 안재모에게까지 웃음 바이러스가 퍼져 한 동안 스튜디오에는 웃음과의 전쟁이 이어졌다.

김종민은 ‘왕과 여자’에서 숨겨진 연기 실력도 공개한다. 김종민이 전하를 뵙기 위해 헐레벌떡 뛰어오는 신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옆에서 이를 지켜보던 개그우먼 김지민은 “김종민 씨가 말로만 숨을 헐떡인 게 아니라 테이블 밑으로 발을 동동 구르며 숨차게 뛰어오며 열연했다. 열연이란 이런 것”이라고 전해 폭소가 터져나왔다.

‘연기의 신’으로 등극한 김종민의 열연 모습은 26일 밤 11시 MBN ‘왕과 여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