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라이브’ 박시환, 유기견 봉사 장려 “다양한 방식으로 도울 수 있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가수 박시환/사진제공=네이버 V라이브 방송 캡처

가수 박시환/사진제공=네이버 V라이브 방송 캡처

Mnet ‘슈퍼스타K 5’에 준우승하며 이름을 알린 가수 박시환이 유기견 봉사 활동에 나섰다.

26일 오후 모 유기견 보호 센터를 찾은 박시환은 네이버 브이(V)라이브를 통해 팬들에게 봉사 활동에 대해 소개했다.

수의사 박정윤은 “여기는 완전히 일반인들의 후원을 모아 운영이 되는 곳이다”며 “현재 이곳에는 277 마리가 있다. 다음주 50마리 정도가 더 들어올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박시환은  “여기보다 더 작은 공간에서 500마리 이상 보호되는 곳도 많다고 들었다”며 “가정에서 버리는 이불을 유기견을 위해 보내주시는 분들이 많다. 다양한 방식으로 유기견을 도울 수 있다”며 봉사활동을 장려했다.

이어 박정윤은 “사실 시환 씨가 봉사가 처음이라 걱정했다. 하지만 생각보다 유기견들을 안 무서워해서 놀랐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시환은 “강아지를 정말 좋아한다. 종종 시간이 나면 동물들이 나오는 동영상을 찾아본다”며 “‘언젠가 나도 키우고 싶다’는 생각이 강하다. 하지만 입양을 할 때는 강아지도 식구이기 때문에 ‘계획을 길게 보고 정하라’는 조언을 받은 적이 있다. 아직까지는 기회를 보는 중이다” 고 설명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