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간다, 女행’ 홍수현·서효림·이세영, 3인 3색 힐링 여행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스카이TV의 '나 혼자 간다 여(女)행: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의 방송 예고 이미지

사진=스카이TV의 ‘나 혼자 간다 여(女)행: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의 방송 예고 이미지

스카이TV의 ‘나 혼자 간다 여(女)행: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이하 ‘나 혼자 간다 여행’)’에서 배우 홍수현, 서효림, 이세영이 각자의 취향과 개성이 돋보이는 여행을 떠났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나 혼자 간다 여행’에서 세 배우는 각각 인도, 독일, 하와이에 도착해 본격적으로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인도로 떠난 홍수현은 리시케시 마을에 방문해 정통 요가 동작을 배운다. 한국에서부터 요가 실력을 쌓은 그녀는 인도에서 배운다는 설렘을 안고 열정적인 배움의 자세를 보인다. 이어 요가의 창시자인 ‘시바신’을 모셔둔 사원에서 한국인을 만나 고급 정보를 듣고 미술관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서효림은 독일 바트 메르겐트 하임으로 이동해 포도농장을 체험한다. 그녀는 현지 사람들과 와인을 마시고 민요를 따라 부르며 여행을 즐긴다. “다음 여행은 혼자가 아닌 둘이 오고 싶다”며 결혼에 대한 열망을 보이기도 했다.

skyTV_나혼자간다여행_배우 이세영 2

하와이를 찾은 이세영은 카우아이 섬마을의 하나페페 마을을 찾는다. 예술가들의 갤러리와 개성 있는 가게를 감상하던 그녀는 카약 체험에 도전한다. 한 시간 이상 계속된 체험에 지쳐 ‘여기까지가 끝인가 보오’라는 노래 가사를 부르며 투정을 부리기도 했다. 하지만 하이킹 체험에서 우거진 숲과 폭포수 등 대자연을 마주한 이세영은 언제 그랬냐는 듯 활기찬 모습을 보였다.

다음날 이세영은 대규모 사탕수수 농장이 들어선 올드 콜로아 타운을 찾는다. 하와이 이주 역사를 만날 수 있는 곳이다. 사탕수수 기념탐에 새겨진 한복 입은 여성을 본 그녀는 타지에서 외로웠을 선조들을 떠올린다. 그러던 중 자신의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함께 회상하며 울컥한다.

낯선 곳에서 나를 찾아가는 배우들의 여행기는 스카이TV의 스카이 트래블 채널에서 오는 27일, 28일 오후 10시에 만나 볼 수 있다. 네이버 브이(V) 라이브를 통해서도 공개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