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송창의, 극과 극 열연…존재감 강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송창의 / 사진=방송 캡처

송창의 / 사진=방송 캡처

배우 송창의가 KBS2 일일극 ‘내 남자의 비밀’에서 180도 다른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25일 방송된 ‘내 남자의 비밀’ 6회에서 송창의는 야망에 가득 찬 강재욱(송창의)과 가족들과 행복한 나날을 보내는 한지섭(송창의)의 모습을 대조적으로 그려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형 강인욱(김다현)의 그늘에 가려져 불행했던 강재욱의 유년 시절과 야망이 드러났다. 본처가 아닌 후처 위선애(이휘향)의 아들로 인정받지 못했던 분노와 상처를 할아버지 강회장(윤주상)에게 표출한 것.

이어 결혼할 사이인 진해림(박정아)의 아버지 진국현(박철호)에게 “제이제이 갖고 싶습니다. 절대 강인욱한테 뺏기고 싶지 않습니다”라며 회사 후계자 자리에 대한 노골적인 야욕을 드러내 극 전개에 흥미를 더했다.

그에 반해 한지섭은 아내 기서라(강세정)에게 고마움과 그녀를 향한 사랑을 전해 보는 이들 마저 훈훈하게 만들었다. 또한 과장으로 승진, 가족들과 축하 파티를 즐기는 등 평화로운 한때를 보내는 지섭은 야망에 가득 찬 재욱과는 정반대의 모습을 보여 시선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극 말미, 아이의 재롱을 보며 마냥 행복한 서라와 지섭, 그런 지섭의 정체를 알고 놀란 위선애의 굳은 표정까지 의문스러운 상황이 펼쳐져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에 위선애, 한지섭, 강재욱 세 사람을 둘러싼 비밀은 무엇일지도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특히 송창의는 상반된 캐릭터를 오가는 1인 2역을 맡아 매회 탄탄한 연기 내공을 유감없이 발휘해 드라마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또한 변화무쌍한 두 남자의 감정을 디테일하고 섬세하게 표현해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있다.

‘내 남자의 비밀’은 매주 평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