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스맨2’ 감독 “엘튼 존, 시즌1 캐스팅 거절 후회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영화 '킹스맨: 골든서클' 포스터 / 사진제공=이십세기폭스코리아

영화 ‘킹스맨: 골든서클’ 포스터 / 사진제공=이십세기폭스코리아

영화 ‘킹스맨2’의 매튜 본 감독이 세계적인 아티스트 엘튼 존에게 시즌 1 캐스팅을 제안했다가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매튜 본 감독은 26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아세아타워 지하 1층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상영실에서 열린 화상 인터뷰에서 “엘튼 존에게 1편 캐스팅 제안을 했으나 거절 당했다”고 웃으며 말문을 열었다.

매튜 본 감독은 “그런데 엘튼 존이 ‘킹스맨1’을 보고나서 출연하지 않은 것을 후회했다. 그래서 시즌2에 출연했다. 엘튼 존과 함께 작업하면서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매튜 본 감독은 엘튼 존 섭외 이유로 “저는 사람들이 기대하던 것과는 다른 걸 보여주고 싶었다. 그래서 섭외했고 또 엘튼 존이 출연한다는 이유만으로 큰 화제거리가 될 거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킹스맨: 골든 서클’은 비밀리에 세상을 지키는 영국 스파이 조직 킹스맨이 국제적 범죄조직 골든 서클에 의해 본부가 폭파당한 후 미국으로 건너가 만난 형제 스파이 조직 스테이츠맨과 함께 골든 서클의 계획을 막기 위한 작전을 시작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스파이 액션 블록버스터로, 오는 27일 개봉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