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양세종도 부족해? 심희섭X차인하X피오X이강민 ‘꽃셰프즈’ 출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사랑의 온도' 양세종과 꽃셰프들/ 사진제공=SBS

‘사랑의 온도’ 양세종과 꽃셰프들/ 사진제공=SBS

‘사랑의 온도’에 훈훈한 비주얼로 주방을 환하게 밝힐 양세종과 ‘꽃셰프즈’가 출격한다.

26일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측은 5년 후 셰프가 된 온정선(양세종 분)과 함께 레스토랑 ‘굿스프’에서 일하는 꽃미남 셰프들의 스틸컷과 포스터를 공개했다.

5년 전 박정우(김재욱 분)는 단골 레스토랑의 주방 보조였던 온정선의 실력을 인정, 식당에 투자할 의사를 건넸다. 정선은 파격적인 제안을 단번에 거절했고, 정우는 “난 될 때까지 제안해. 내가 원하는 건. 그리고 갖는다”는 자신감을 피력했다. 이후 결국 정선은 “몇 년 후가 될지 모르겠지만 식당을 차리게 된다면 형이랑 하겠다”고 기약 없는 동의를 전했다.

26일 방송분에서는 그로부터 5년 후 이야기가 그려진다. 정선은 셰프가 됐다. 그리고 그가 이끄는 프렌치 레스토랑 ‘굿스프’에는 런닝 동호회를 함께 했던 최원준(심의섭 분)이 합류했다. 5년전 공보의 생활을 하고 있었지만 “내가 만든 음식 맛있게 먹는 거 보는 게 제일 행복하다”던 그가 의사 타이틀을 내려놓고 자신의 진짜 꿈인 셰프의 길로 들어 선 것.

'사랑의 온도' 양세종과 꽃셰프/ 사진제공=SBS

‘사랑의 온도’ 양세종과 꽃셰프/ 사진제공=SBS

또 미국 명문 요리학교 CIA 출신 김하성(차인하 분)은 정선의 요리가 마음에 들어 굿스프에 합류 했으며, 국내 조리학교 출신인 오경수(이강민 분)는 해외파인 하성과 사사건건 다툰다. 낙천적이고 귀여운 굿스프의 막내 강민호(피오 분)는 불우한 가정사의 울분을 힙합으로 풀다가 생계로 요리를 시작해 합류했다.

저마다의 이유를 가지고 있지만 원준, 하성, 경수, 민호, 이들은 모두 정선과 그의 요리를 보고 굿스프에 왔다는 공통점이 있다. 정선은 “리더는 누군가를 지배하는 것이 아니라 존중하는 것”이라는 철학으로 주방의 계급을 없애고, 레스토랑 이름처럼 ‘착한 음식’을 지향한다.

양세종과 꽃미남 셰프들의 케미는 26일 오후 10시 ‘사랑의 온도’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