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 이민기, “책임감에 대해 많이 배웠다…신중할 것”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이민기가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연출 박준화, 극본 윤난중)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손하트를 지어보이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민기가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연출 박준화, 극본 윤난중) 제작발표회에서 손하트를 지어보이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tvN 새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 출연하는 배우 이민기가 “배우라는 직업에는 그 이상의 책임이 따른다는 것을 많이 배웠다”며 3년 만에 복귀하는 소감을 밝혔다.

이민기는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이번 생은 처음이라’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2월 성폭행 및 집단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했으나 무혐의로 결론이 난 이민기는 “스스로의 행동에 대해 좀 더 주의깊게 행동할 수 있도록, 신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민기는 또 “‘이번 생은 처음이라’를 함께 할 수 있게 돼서 기쁘고 감사한 마음이다. 좋은 작품을 만났으니 연기를 통해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민기가 출연하는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오는 10월 9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영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