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신현빈, 종영 앞두고 “이 감정 전해지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신현빈 / 사진=유본컴퍼니

신현빈 / 사진=유본컴퍼니

배우 신현빈이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 종영을 앞두고 “내가 느꼈던 마음들이 전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본컴퍼니가 26일 공식 SNS를 통해 공개한 영상 속에서 신현빈은 “안녕하세요. 신현빈입니다. ‘아르곤’ 재밌게 보셨는지 모르겠어요. 저는 그동안 정말 재밌게 촬영했습니다”라며 “저희가 이 작품을 보고 느꼈던 그 마음들이 여러분께도 전해졌으면 좋겠습니다”고 말했다.

신현빈은 극에서 아르곤 전담 스타변호사 채수민 역으로 열연했다. 이지적인 매력으로 ‘걸크러시’의 표본을 보여줬고, 김백진(김주혁)을 향한 순애보로 보는 이들의 공감을 사기도 했다.

신현빈은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을 뽐내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최종회에서는 또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신현빈은 이준익 감독의 영화 ‘변산’에서 뛰어난 미모로 남학생들의 선망의 대상이 되는 미경 역으로 활약을 이어갈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