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아웃사이더, 장문복과 4년째 신혼집 동고동락…속마음 ‘고백’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비디오스타' 아웃사이더-장문복/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아웃사이더-장문복/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래퍼 아웃사이더가 후배 장문복과 4년째 동고동락하게 된 사연에 대해 입을 열었다.

26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국민 연하남 특집! 나 누나랑 산다’에서는 사랑스러운 연하남들이 총출동한다. 3살 연하 이무송, 3살 연하 아웃사이더, 8살 연하 김기욱, 1살 연하 동호가 출연, 알콩달콩 연하남들의 사랑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이날 아웃사이더는 신혼집에서 4년째 동고동락하고 있는 장문복에 대해 “사실 이렇게 오래 있을 줄을 몰랐다”고 속마음을 최초 공개했다. 아웃사이더에 따르면 지방에서 올라온 장문복을 위해 아내가 하룻밤 자고 가기를 권유, 그 후 자연스럽게 하루가 이틀이 되고 그것이 4년이 됐다는 것.

또 아웃사이더는 “내가 바쁜 스케줄로 정신이 없을 때, 아내에게 힘든 일이라도 생기면 항상 문복이가 도움을 줬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아웃사이더와 장문복의 ‘동고동락’의 실체는 26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