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유닛’, 공개녹화 방청 신청 7만 건 돌파…’압도적 화제성’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더 유닛' / 사진제공=KBS

‘더 유닛’ / 사진제공=KBS

KBS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이 3일간의 첫 공개녹화에서 총 2000명의 관객과 함께한다.

오는 29, 30, 10월 1일 킨텍스 전시홀 9에서 진행되는 ‘더 유닛’의 첫 공개녹화 방청 신청자가 7만여 명을 기록했다. 제작진은 3일간 총 2000명의 관객과 힘찬 도약을 함께 하기로 확정했다.

비를 비롯한 멘토들과 참가자들의 첫 만남이 그려질 공개녹화는 지난 11일부터 공식 홈페이지에서 방청 신청을 시작, 지난 25일 오후 10시에 마감됐다. 예상보다 더 많은 신청자들이 몰리면서 당초 예정보다 많은 인원을 초대해 꿈을 향한 첫 걸음에 의미를 더한다.

제작진은 “첫 공개녹화에 뜨거운 관심과 성원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3일간 2000명의 관객 분들을 모시고 뜻 깊은 시작을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며 “큰 용기를 내어 준 참가자들에게 따뜻한 응원 부탁드리며 이들의 첫 무대를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더 유닛’은 연예계 데뷔 경력이 있고 무대 위에서 자신의 꿈을 마음껏 펼쳐보고 싶은 참가자들의 끼와 재능 그리고 잠재력을 발굴해 최강 아이돌 유닛 그룹을 만드는 프로그램. 시청자들은 이들의 무대와 성장 과정을 지켜보고 아이돌 유닛 그룹으로 데뷔할 멤버들을 직접 선발한다. 10월 28일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