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방탄소년단 진·정국, ‘방탄’인지도 통할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에 출연한 방탄소년단

사진=JTBC ‘한끼줍쇼’에 출연한 방탄소년단

그룹 방탄소년단이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 출연해 동네 주민들과의 한끼에 도전한다.

오는 27일 ‘한끼줍쇼’에는 인기 아이돌 방탄소년단이 밥동무로 등장한다. MC들과 방탄소년단은 한 끼를 위해 강남 한복판에 있는 고찰 봉온사를 찾는다.

삼성동 동네 탐색에서 고급 주택이 즐비한 곳에 들어선 규동형제와 방탄소년단은 시작부터 기가 눌린 모습을 보였다. 탐색 끝에 먼저 초인종을 누른 방탄소년단의 진과 정국은 자신들의 인지도를 내세웠지만 만만찮은 굴욕을 겪었다.

사진=JTBC '한끼줍쇼'에 출연한 방탄소년단

사진=JTBC ‘한끼줍쇼’에 출연한 방탄소년단

그간 방탄소년단의 출연을 희망한 이경규는 평소답지 않게 멤버들의 이름까지 줄줄 외우며 이들의 출연을 크게 환영했다.

급기야 이경규는 높은 땅값을 자랑하는 삼성동 시내를 걷던 중 “삼성동 ‘테헤란로’에 이어 ‘방탄로’를 만들어야겠다”고 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방탄소년단이 함께한 ‘한끼줍쇼’는 오는 27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