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 조유마, ‘현이와 덕이’ 오마주 앨범 참여…’나를 불러줘’ 리메이크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조유마 / 사진제공=아트인터네셔널

조유마 / 사진제공=아트인터네셔널

‘현이와 덕이’ 오마주 앨범에 신인 가수 조유마가 참여한다.

조유마는 고(故) 장덕의 유작 ‘나를 불러줘’의 리메이크 음원을 오는 27일 정오 공개한다. ‘나를 불러줘’는 1990년 발매된 장덕 추모앨범에서 최성수가 부른 곡이며 27년 만에 새롭게 리메이크된다.

최근 ‘바람아 멈추어다오’의 이지연을 비롯, 장필순·채은옥·양하영 등 레전드 여성 보컬들의 연이은 참여로 화제가 된 이 앨범은 총 14곡이 수록된다.

조유마는 간암 말기로 투병 중인 ‘현이와 덕이’ 제작자 김철한 (주)아트인터내셔널 대표가 가수 및 음원제작자로 키우려고 했던 신예. 김 대표는 “예기치않았던 병 때문에,일순간 인생 스케줄이 줄어들었다. 계획했던 모든 열망을 단기간 이 앨범에 쏟아붓다보니 신인의 참여가 어색해보일수도 있다”면서 “못다한 꿈을 이뤄줄 상징적 존재로 참여시켰다. 그의 음악인생에 훌륭한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며 깊은 애정을 보였다.

조유마는 한양대 의류학과 출신 33세 청년으로 사실 신인 아닌 신인이다. 한양대 의류학과 재학시절이던 2009년 본명인 유준 이름으로 첫앨범을 발표했으며, 군복무를 마친후 지난해 ‘뽕지뽕짝’이라는 이색 모던록을 발표했다. 담백하면서도 그루브가 있는 음색이 매력적이며 작사·작곡과 음악프로듀서 훈련이 한창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