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배수지, 머리카락 싹둑…母 품에 안겨 오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배수지/ 사진제공=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배수지/ 사진제공=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배수지가 머리카락을 싹둑 잘랐다.

27일 첫 방송되는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 측은 26일 남홍주(배수지 분)가 스스로 머리카락을 자르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원래 긴 생머리였던 홍주는 눈시울을 붉힌 채 마구잡이로 자신의 머리카락을 잘랐다. 짧은 단발이 된 그녀는 엄마인 윤문선(황영희 분)에게 안겨 눈물을 펑펑 쏟아내고 있다. 갑작스러운 딸의 행동에 놀란 문선도 걱정 가득한 눈빛으로 홍주를 진정시키고 있어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홍주가 갑작스럽게 머리카락을 자른 이유는 1회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한 번도 자신의 꿈이 틀린 적이 없었던 홍주는 악몽을 꾼 뒤 다급하게 머리카락을 자른다는 것이 제작진의 설명이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 측은 “배수지가 이 장면을 위해 데뷔 후 7년 동안 기른 머리카락을 주저없이 잘랐다. 그만큼 홍주 캐릭터에 대한 열정을 보였다”며 “홍주가 왜 머리카락을 잘랐는지, 그녀가 꾼 꿈의 정체가 무엇일지는 첫 회에 공개된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누군가에게 닥칠 불행할 사건 사고를 꿈으로 미리 볼 수 있는 여자 홍주와 그 꿈이 현실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검사 재찬(이종석 분)의 이야기로 오는 27일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