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 나우⑦] 에이솔, ‘쇼미6’에서 가장 오래 살아남은 여성 래퍼(인터뷰②)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에이솔,인터뷰

진솔한 음악을 하는 아티스트로 성장하고 싶은 래퍼 에이솔.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인터뷰①에서 이어집니다]

10. ‘쇼미6’의 다른 여성 래퍼들과는 어땠나?
에이솔: 래퍼들끼리 서로를 지목하는 1:1 배틀을 벌이기 전 화장실에서 우연히 다른 여성 래퍼들과 마주쳤다. 트루디, 캐스퍼, 아토 등 거의 대부분의 여성 래퍼들이 있었는데 여성 래퍼들이 정말 많이 올라갔으면 좋겠고 괜한 머리채 싸움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남자들과도 동등하게 겨루자고 진솔하게 얘기했더니 다들 고개를 끄덕였다. 정말로 이후 여성이 여성 래퍼를 지목하는 일은 없었다.

10. ‘쇼미6’의 명장면을 꼽자면?
에이솔: ‘젓가락’ 공연을 펼치기 바로 전이다. 곡의 도입부가 흘러나오는 동안 팀원들끼리 서로 눈빛을 주고 받았는데 진짜 멋졌다. ‘지금 다 죽여버리고 오자’라는 무언의 메시지를 서로 주고 받았다.

10. 트레이드 마크가 된 빨간 머리 얘기를 빼놓을 수 없다. 빨간색으로 염색한 이유는?
에이솔: ‘쇼미6’의 ‘젓가락’ 무대 때 머리 색도 바꾼 거다. 방송에는 잘 비춰지지 않았지만 조커 역할이었다.(웃음) 외면적으로도 돋보이게 등장하고 싶어 빨갛게 염색해봤다.

에이솔,인터뷰

Mnet ‘쇼 미 더 머니6’의 ‘젓가락’을 명장면으로 꼽은 래퍼 에이솔. /사진=이승현 기자lsh87@

10. 언제부터 래퍼의 꿈을 가졌나?
에이솔: 초등학생 때부터였다. 처음에는 가수가 되고 싶어서 TV에 나오는 소녀시대 춤도 따라해 봤다. 그러다 힙합이란 음악을 알게 됐는데 매력에 빠져들었다.

10. 어떤 매력이었나?
에이솔: TV를 틀면 나오던 음악과는 너무 달라서 새로웠다. 비트도 강렬해서 끌렸고 나도 랩이라는 걸 쓰고 불러보고 싶다고 생각했다. 특히 릴 킴(Lil’ Kim)의 ‘Can you hear me now’를 듣고 좀 심각하게 빠졌다.

10. 어떤 아티스트로 성장하고 싶나?
에이솔: 진솔한 가사를 쓰는 래퍼가 되고 싶다. 자전적인 내용이 아닐지라도 어떤 주제건 듣는 이에게 진심이 느껴졌으면 한다. 최종 목표는 누구와도 대체할 수 없는 래퍼가 되는 것이다.

10. 앨범으로 진솔함을 만나볼 수 있을까?
에이솔: 오는 11월 안에 싱글 앨범을 발매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센 모습이 주로 비춰졌다면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10. ‘쇼미7’을 한다면 출연할 생각이 있나?
에이솔: 많은 분들이 지금처럼 관심 가져준다면 나갈 의향도 있다.(웃음)

10. 이렇게 많은 관심을 받을 것이라고 예상했나?
에이솔: 지옥의 불구덩이를 피한 것만 해도 대견하다고 생각한다.(웃음)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