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 Sanders, 美투어 마치고 입국…김심야와 앨범 마무리 작업 돌입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디샌더스 / 사진제공=BANA

디샌더스 / 사진제공=BANA

디샌더스(D.Sanders)가 4개월간의 전미 투어 공연을 마치고 27일 한국에 돌아온다. 곧바로 힙합듀오 XXX의 래퍼 김심야와의 믹스테이프 ‘문샤인(Moonshine)’ 작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디샌더스는 최근 켄드릭 라마(Kendrick Lamar) 스쿨보이큐(Schoolboy Q) 등이 소속된 레이블 TDE 소속 래퍼 아이제아 라샤드(Isaiah Rashad)와의 4개월 동안 전미 투어 공연을 열고 현지 팬들을 만났다.

그의 귀국일은 오는 27일. 디샌더스는 글렌체크 김준원 등과 함께 ‘레드불 뮤직 아카데미 베이스캠프 서울 2017’ 일정을 소화하고 래퍼 김심야와 함께 믹스테이프 작업 마무리에 돌입한다.

디샌더스는 아이제아 라샤드의 첫번째 EP앨범 ‘실비아 데모(Cilvia Demo)’와 첫번째 정규 앨범 ‘더 선 타이레이드(The Sun Tirade)’ 작업을 함께해 현지서 이름을 알리고 호평을 얻었다. 지난해 12월에는 이센스, 글렌체크, XXX 등이 소속된 비스츠앤네이티브스(이하 BANA) 합류 소식을 전해 힙합 팬들을 놀라게 했다.

디샌더스와 같이 미국 현지 메인스트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프로듀서가 내한 공연이나 한국 뮤지션과의 협업을 위해서가 아니라, 정식으로 앨범을 발매하고 활동할 계획을 발표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는 것이 업계의 반응.

특히 현재 국내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떠오르는 힙합듀오 XXX의 래퍼 김심야와 함께 앨범을 발매한다는 소식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김심야와 디샌더스는 이미 ‘Chamber(Demo)’ ‘Manual’ 등을 사운드클라우드를 통해 꾸준히 무료 배포해 자신들의 음악 방향성을 예고하기도 했다.

김심야와 디샌더스의 믹스테이프 ‘문샤인’은 올 연말 발표를 목표로 작업 중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