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화제작 ‘구해줘’와 바톤터치, 송승헌X고아라 ‘첫 장르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블랙' 송승헌-고아라/ 사진제공=OCN

‘블랙’ 송승헌-고아라/ 사진제공=OCN

OCN 새 오리지널 드라마 ‘블랙’이 화제 속에 막을 내린 ‘구해줘’와 바톤터치 한다.

‘블랙’은 우선 죽은 자를 데려가야 하는 死(사)자 블랙(송승헌 분)과 사람이 언제 죽을지 예측이 가능한 女(여)자 하람(고아라 분)이 함께 생명을 구한다는 독특한 이야기를 그린다. 사람이 죽고 사는 일은 일종의 신의 영역, 이들은 어쩌자고 천계의 룰까지 어겨가며 생사를 예측하고 생명을 구하려 고군분투하는 것인지 극에 대한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또 ‘블랙’은 장르물 장인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신의 선물-14’일로 아시아 최초 미국 지상파 리메이크 편성을 받은 최란 작가의 신작이며 ‘보이스’를 통해 한국 장르물 역사에 한 획을 그은 김홍선 감독의 연출작이다. 여기에 데뷔 이후 첫 장르물 도전에 뛰어든 송승헌과 고아라의 신선한 연기가 어떤 시너지를 일으킬지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더불어 김 감독과 두 번째 호흡을 맞추게 된 이엘과 신선한 활약이 기대되는 김동준은 ‘블랙’의 완성도와 몰입도를 한층 더 높여줄 것으로 보인다.

제작진은 “죽음이라는 소재와 뚜렷한 색깔을 가진 캐릭터들의 매력 대결, 웰메이드 스케일로 단숨에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OCN ‘오리지널’ 장르물의 명맥을 이을 ‘블랙’의 첫 방송까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블랙’오는 10월 14일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