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윤종신 “아내 전미라 위해 만든 노래 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뭉쳐야 뜬다' 윤종신/ 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윤종신/ 사진제공=JTBC

가수 윤종신이 아내 전미라를 위해 만든 노래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26일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윤종신이 아내에 대한 아낌없는 사랑을 드러냈다.

오스트리아 ‘쇤브룬 궁전’에서 마차투어를 즐기던 패키지팀은 낭만적인 현지 분위기를 즐기며 윤종신에게 노래를 청했다. 그러던 중 멤버들은 “아내에게는 노래를 불러준 적이 없냐”고 물었다. 윤종신은 “직접 불러준 적은 없고 아내를 위해 노래를 만든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달달한 노래보다는 수많은 이별 노래를 작곡한 윤종신이 오직 한 사람을 위한 로맨틱한 노래를 만들었다는 사실에 현장에 있던 모두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윤종신은 “아내를 생각하며 만든 곡이 ‘그대 없이는 못 살아’라는 노래다”며 곡에 담긴 뒷이야기를 풀어 놓았다.

윤종신은 “결혼한 지 4년째 되던 해에 세상에 어떤 일이 생겨도 내 편인 사람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게 바로 아내다. 아내는 세상 사람들이 다 나를 욕할 때도 내 편에 서줄 단 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전미라에 대한 사랑을 드러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7년전, 윤종신이 사랑하는 아내 전미라에게 전한 곡에 담긴 사연은 26일 오후 10시 50분 ‘뭉쳐야 뜬다’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