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故김광석 아내 서해순 행적 재조명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SBS 연예정보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故(고) 김광석의 딸 김서연 부녀의 사망 사건을 둘러싼 의혹부터 김광석의 아내이자 서연 양의 엄마였던 서해순씨의 행적을 조명한다.

26일 방송될 ‘한밤’에서는 영화 ‘김광석’ 개봉과 관련해 故김광석의 사망 사건을 둘러싼 의혹을 다뤘다. 그로부터 한 달이 지난 후 故김광석의 딸, 김서연 양이 10년 전 사망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서연양의 죽음이 더욱 이슈가 되고 있는 이유는 故김광석의 아내 서해순씨가 딸의 죽음을 10년간 숨겨왔기 때문.

‘한밤’이 만난 故김광석의 친형 김광복 씨 또한 조카의 죽음에 대해 “상상도 하지 못했던 일”이라고 밝혔다. 이후 그는 “얼마나 무서웠겠어요”라며 쉽게 말을 잇지 못했다.

서연 양이 사망했을 무렵인 2007년, 서해순씨는 딸 서연 양에게 남겨진 故김광석의 저작권 문제로 김광석의 친가 쪽과 재판을 진행 중이었다. 이 재판은 대법원까지 가며 서연양이 사망한 후인 2008년 까지 이어졌는데 ‘한밤’은 재판 당시 서해순씨의 변호를 맡았던 변호사 측과의 통화도 시도했다.

이 외에도 ‘한밤’에서는 서해순씨의 이웃 주민들이 전하는 그녀의 행적과 더불어 2006년 故김광석의 추모제 당시 ‘한밤’의 인터뷰에 응했던 서해순씨의 모습, 최근 ‘한밤’과 서해순씨와의 통화 내용도 공개할 예정이다.

故김광석 부녀의 사망을 둘러싼 의혹은 오늘(26일) 오후 8시55분 ‘본격연예 한밤’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