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르: 라그나로크’, 새로운 여전사 발키리 등장 예고 ‘파격 데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토르:라그나로크' 스틸컷/사진제공=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영화 ‘토르:라그나로크’ 스틸컷/사진제공=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영화 ‘토르: 라그나로크’에서 이제껏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여전사 발키리가 강력한 매력으로 무장한 채 등장을 예고했다.

‘토르: 라그나로크’는 온 세상의 멸망 ‘라그나로크’를 막기 위해 마블 최초의 여성 빌런 헬라에 맞선 토르가 헐크와도 피할 수 없는 대결을 펼치게 되는 2017년 마블의 메인 이벤트 영화.

마블 시리즈의 뉴페이스 여전사 발키리가 ‘토르: 라그나로크’에서의 파격 데뷔를 준비하고 있다. 아스가르드 최고의 여전사인 발키리의 등장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새로운 여전사의 시대가 도래했음을 알리는 신호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마블의 대표 파워 캐릭터인 토르와 헐크를 힘으로 제압하여 그들의 피할 수 없는 검투 대결을 주도한 것이 모두 발키리의 솜씨에서 비롯되었기 때문.

이처럼 그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막강 전투력을 지닌 그녀는 사실 과거 아스가르드를 대표하는 엘리트 전사였지만 미스터리한 이유로 과거를 버린 채 낯선 행성에서 현상금 사냥꾼으로 살아가고 있다. 토르 역의 크리스헴스워스는“처음에 토르는발키리가 누구인지 몰랐지만 그녀의 정체를 알게 된 후로는 약간 스타를 동경하는 듯한 팬심을 보인”고 말해 베일에 싸여있는 발키리의 정체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토르:라그나로크’를 통해 처음으로 통쾌한 액션 연기를 선보일 발키리 역의 테사톰슨은“발키리는 최정예 파이터다. 과거를 저버린 뒤로 스스로는 실력이 녹슬었다고 말할지도 모르지만 여전히 훌륭하다.어쩌면 토르만큼 이나 강하며 뛰어난 검실력과 빠른 몸놀림을 갖추고 있다” 라고 덧붙이며 강력한 마블여전사의 등장을 예고했다.

마블스튜디오 대표 케빈 파이기는 “토르에 뒤지지 않는 존재감을 가진 여배우로서 테사톰슨은 적격이었다. 우리 제작진은 오래 전부터테사톰슨의 팬이었고 그녀만이 크리스 헴스워스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했다”라고 전하며 마블의 새로운 히로인 발키리가 영화 속에서 토르와 선보일 환상 호흡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토르: 라그나로크’는 오는 10월 25일 개봉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