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디데이 여은·유민·차희, ‘더 유닛’ 참가 “잠재력 증명할 것”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멜로디데이 여은(왼쪽부터)·유민·차희 / 사진제공=크래커엔터테인먼트

멜로디데이 여은(왼쪽부터)·유민·차희 / 사진제공=크래커엔터테인먼트

걸그룹 멜로디데이가 KBS2 ‘더 유닛’에 참가한다.

멜로디데이의 소속사 로엔 레이블 크래커 엔터테인먼트 측은 “멜로디데이 여은·유민·차희 3인이 오는 10월 방송되는 ‘더 유닛’ 출연을 확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다른 멤버 예인은 현재 고정프로그램 등 개별 활동 스케줄이 있는 관계로 ‘더 유닛’에 참가하지 않았다.

2014년 데뷔한 ‘보컬먼스돌’ 멜로디데이는 여은·유민·예인·차희 등의 멤버로 구성, 탄탄한 보컬 하모니와 개성 있는 퍼포먼스 실력을 겸비한 팀이다. 청순·걸크러시 등 다채로운 콘셉트를 선보였던 멜로디데이는 그 동안 ‘내 딸 서영이’, ‘주군의 태양’, ‘사임당-빛의 일기’ 등 인기 드라마 OST들에 참여하며 ‘OST계 신데렐라’라는 애칭을 얻기도 했다.

특히 맏언니인 멤버 여은은 2015년 MBC ‘복면가왕’에 ‘고추아가씨’라는 이름으로 출연, 쟁쟁한 출연자들을 물리치고 9대 가왕에 등극하는 등 가창력을 인정받았다.

멜로디데이의 ‘더 유닛’ 참가를 앞두고 소속사측은 “이번 프로그램 출연을 통해 멜로디데이의 숨은 잠재력과 진가를 입증하겠다”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멜로디데이 여은·유민·차희가 출연을 결정한 KBS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은 전현직 아이돌 전체를 대상으로 그들의 가치와 잠재력을 발굴하고 대한민국 대표 유닛으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오는 10월 28일 첫 방송.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