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소녀시대’ 서영주, 보나 향한 ‘해바라기 사랑’ 설렘지수↑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란제리 소녀시대' 서영주/ 사진제공=피알제이

‘란제리 소녀시대’ 서영주/ 사진제공=피알제이

‘란제리 소녀시대’ 서영주가 지치지 않는 ‘해바라기 사랑법’으로 연일 여심을 흔들고 있다.

서영주는 지난 25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 5회에서 보나에게 아낌없는 애정을 쏟아내는 풋풋하고 설레는 ‘순정남’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앞서 극 중 배동문(서영주 분)은 정희(보나 분)와 연적 손진(여회현 분)이 독서실 옥상에서 함께 있는 모습을 발견하고 질투심을 감추지 못했다. 배동문은 상상 속에서는 멋지게 쌍절곤을 휘두르며 손진에게 맞섰지만 현실에서는 두 사람을 훔쳐보다 발각됐을 뿐 아무것도 하지 못해 웃픈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서영주는 첫사랑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풋풋한 소년의 모습을 달콤하게 그려내 시선을 끌었다. 연적에게 멋지게 선전포고를 하는가 하면 사랑하는 소녀를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세심한 배려를 이어갔다.

이정희의 애달픈 짝사랑을 보고만 있을 수 없던 배동문은 손진을 끊임없이 견제했다. 손진이 안 되는 건 포기하라고 충고 하자 안 된다고 포기하는 건 사랑이 아니라며 “제가 정희한테 진짜로 아무것도 아닐지, 아무거나 될지 선배님이 어떻게 장담하냐”고 받아치기도 했다. 이정희 앞에서 일부러 손진에게 수학 문제를 가르쳐달라고 하기도 하는 등 동문 나름의 견제구를 날리며 깨알재미를 선사했다.

이정희를 향한 배동문의 소리 없는 배려 또한 설렘을 유발했다. 이정희는 손진에게 박혜주의 비밀을 말한 것이 마음에 걸려 풀이 죽었다. 이를 발견한 배동문은 “네가 한 일은 다 잘한거다”라며 따뜻하게 다독였다. 비까지 맞으며 서러움 가득한 이정희의 마음을 어루만졌다. 교문앞에서 정희를 기다리던 배동움은 우산을 씌어 주었다. 오롯이 자신에게 우산을 내어준 동문에게 이정희는 함께 우산을 쓰자고 제안, 두 사람의 모습에서 감출 수 없는 설렘이 묻어났다.

‘란제리 소녀시대’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