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투깝스’ 캐스팅… 신이 내린 사기꾼 공수창 役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선호/사진제공=악어컴퍼니, SY엔터테인먼트

김선호/사진제공=악어컴퍼니, SY엔터테인먼트

MBC 새 월화특별기획 ‘투깝스’(극본 변상순연출 오현종)에 배우 김선호가 캐스팅됐다.

오는 11월 방송될 ‘투깝스’는 뺀질이 사기꾼 영혼이 빙의된 강력계 형사 차동탁(조정석)과 핏속까지 까칠한 사회부 기자 송지안(혜리)이 펼치는 판타지 수사 드라마.

극 중 김선호가 맡은 공수창은 자석처럼 사람을 끌어당기는 마성의 사기꾼. 조각 같은 외모에 매너 좋고 센스 있는 유머 감각까지 미워할래야 미워할 수 없는 사기꾼의 자질을 완벽하게 갖춘 인물이다.

하지만 누명을 쓴 것도 모자라 난데없이 영혼마저 육체를 탈피, 그에겐 상극인 강력계 형사 차동탁(조정석)에게 빙의되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발생해 이들의 빙의에는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원치 않는 인연으로 얽히고설켜 사사건건 아웅다웅하는 두 남자의 앙숙 케미는 웃음을 유발하며 극의 즐거움을 한층 더 배가 시킬 전망이다.

김선호는 ‘뉴 보잉보잉’, ‘옥탑방 고양이’, ‘연애의 목적’, ‘거미 여인의 키스’ 등 유수의 연극 작품을 통해 무대를 접수하고 올해 드라마 ‘김과장’, ‘최강 배달꾼’으로 안방극장까지 섭렵해 시청자들에게 톡톡히 눈도장을 찍고 있다. 이렇듯 연극 무대에서 착실히 다진 연기 내공으로 2017 대세 신인으로 떠오른 그가 ‘투깝스’에서는 어떤 새로운 면모를 선보일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투깝스’는 오는 11월 방송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