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소녀시대’ 이종현 “츤데레 주영춘, 나와는 180도 달라”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KBS2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주영춘 역을 맡아 열연 중인 이종현 / 사진제공=FNC애드컬쳐

KBS2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주영춘 역을 맡아 열연 중인 이종현 / 사진제공=FNC애드컬쳐

씨엔블루 이종현이 KBS2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자신이 맡은 캐릭터 ‘주영춘’에 대해 “나와는 180도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종현은 26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란제리 소녀시대’ 촬영 소감을 밝혔다.

이종현은 “현장은 아무래도 그 시대에 맞춰서 촬영을 하다 보니 ‘아 이 시절엔 이런 게 있었구나’라는 신기함이 있었다. 또 정말 그 시대인 것처럼 잠깐 착각을 할 때가 있더라. 그게 매력인 것 같다”고 말했다.

‘란제리 소녀시대’는 1970년대 대구를 배경으로 풋풋한 감성과 독특한 재미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특히 배우들의 차진 사투리 연기도 인기에 한 몫을 하고 있다.

부산이 고향인 이종현은 사투리 연기에 대해 “가슴이 뻥 뚫리는 기분이었다”며 “그 동안 너무 하고 싶었다. 앞으로도 자주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이종현은 극 중 무뚝뚝하지만 속은 깊은 츤데레 매력의 약방 오빠 주영춘 역을 맡아 활약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혜주(채서진)와 본격적으로 러브라인을 그리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이종현은 겉으로는 무뚝뚝하지만 속은 따뜻한 주영춘을 “진짜 경상도 남자”라 표현하며 “사실 주영춘은 나와 별로 안 비슷하다. 성격도 완전히 반대”라고 밝혔다. 또한 짝사랑하는 혜주 앞에 서면 본인도 모르게 툴툴대면서도, 누구보다 혜주를 생각하는 영춘의 모습을 통해 “시청자 여러분들께 그 시절의 순정과 설렘을 전해드리고 싶다”는 소망을 내비쳤다.

채서진과의 연기호흡에 대해서는 “너무 고와서 따로 연기 할 필요가 없었던 것 같다. 현장에서 각자의 캐릭터를 잘 이해하고 교감하고 있다”고 전하며 향후 두 사람이 펼칠 로맨스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이종현은 “아직 ‘란제리 소녀시대’의 큰 그림을 모르는 상황이라 향후 스토리를 설명해 드릴 수는 없다. 방송을 통해 직접 확인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시청자들의 관심과 사랑을 부탁했다.

이종현이 출연하는 ‘란제리 소녀시대’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