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거미 효과 톡톡?…자체 최고 시청률 5.4% 기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올리브TV '섬총사' 방송 캡쳐

/사진=올리브TV ‘섬총사’ 방송 캡쳐

올리브TV 예능프로그램 ‘섬총사’에 다섯 번째 달타냥으로 가수 거미 합류하며 시청률도 껑충 뛰었다.

지난 25일 방송된 ‘섬총사’ 19회는 케이블, 위성TV, IPTV를 포함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평균 4.3%, 최고 5.4%를 기록, 동시간대 1위는 물론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올리브TV, tvN 합산 시청률/ 유료플랫폼 가구 전국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섬총사’의 네번째 섬인 홍도를 찾은 섬총사 멤버들과 새롭게 합류한 달타냥 거미의 만남이 그려졌다.

완도군 금병도라는 섬 출신인 거미는 기대와는 달리 “섬에서 태어났지만 수영도 못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거미는 “섬은 해산물은 많은데 고기는 구하기 어렵다”며 짐 한가득 고기를 챙겨와 남다른 시작을 알렸다.

강호동, 김희선, 정용화를 만난 거미는 시종일관 털털한 매력으로 분위기를 달궜다. 이전부터“거미만큼 노래한다”고 자부했던 김희선은 실제로 거미를 보자 “가사 안보고도 부를 수 있는 노래는 거미 것이 유일하다”고 무한 팬심을 드러냈다.

그간 여자 달타냥을 견제했던 김희선도 거미의 매력에 흠뻑 빠진 모습은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과 인사가 끝나자마자 기다렸단듯이 들어온 노래요청에도 거미는 “가수가 노래해야죠”라며 선뜻 화답하며 매력적인 모습을 보였다.

가수 데뷔 후 리얼리티 예능은 첫 출연이라는 거미는 꾸밈없는 본연의 모습으로 섬총사 멤버들과 어우러지며 앞으로 함께할 날들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홍도가 자랑하는 천혜의 절경과 섬총사 멤버들이 만들어낸 감미로운 선율이 가을 밤 제대로 된 힐링을 선사할 예정.

‘섬총사’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30분 올리브TV에서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