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방 안내서’ PD “손연재 개인적 고민…시청자 고민과 맞닿을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내 방 안내서' 백시원 PD/사진=SBS

‘내 방 안내서’ 백시원 PD/사진=SBS

스님, 배우, 코미디언, 운동선수. 묘한 조합의 SBS 새 예능프로그램 ‘낯선 이를 위한 내 방 안내서’(이하 ‘내 방 안내서’)가 추석 연휴 시청자들을 찾는다.

오는 10월 5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내 방 안내서’는 주인이 떠난 생판 모르는 타인의 방에 찾아가 그의 일상을 살아보는 프로그램이다.

방 주인이 남겨놓은 ‘내 방 안내서’를 참조해 5일간 그곳에서 생활하면서, 출연자들은 일상을 탈피하는 동시에 지구 반대편의 또 다른 일상으로 들어가는 색다른 경험을 하게 된다.

‘내 방 안내서’를 연출한 백시원 PD는 최근 몇 년 간 에어비앤비를 통해 다녀온 여행이 프로그램의 모티브가 되었다고 밝혔다. 백 PD는 최근의 트렌드인 ‘살아보는 여행’, ‘현지인과 깊이 교감하는 여행’을 기획했으며 ‘내 방 안내서’가 기존의 여타 프로그램들과는 완전히 다른 느낌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백 PD는 독특한 국내 멤버 구성에 대해 “‘그 사람이 얼마나 궁금한가’와 ‘그 사람의 여행 방식이 얼마나 궁금한가’의 두 가지 기준으로 캐스팅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손연재의 캐스팅에 관해 “24살 손연재가 현재 삶의 기로에서 경험하는 개인적인 고민들이 시청자들의 고민과도 맞닿아 있다”며 “이번 여행이 손연재 개인과 시청자들 모두에게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 PD는 해외 셀럽들의 캐스팅은 ‘고난의 연속’이었다고 표현했다. 하지만 전 제작진이 밤낮으로 매달려 애쓴 결과, 국내 셀럽과 잘 어울리면서도 매력적인 네 팀을 캐스팅했다고 밝혔다.

백시원 PD는 “현지에서 살아보는 일은 로망을 자극하기도 하지만, 때로는 고난과 어려움도 있다. ‘내 방 안내서’에는 현지인과 함께 하는 로컬 여행의 매력이 백 배 살아있다. 그 ‘맛’만이라도 시청자 분들이 느낄 수 있다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