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윤식X성동일 ‘반드시 잡는다’, 11월 말 개봉 확정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영화 '반드시 잡는다' 개봉 선포 영상 캡쳐

/사진=영화 ‘반드시 잡는다’ 개봉 선포 영상 캡쳐

영화 ‘반드시 잡는다’(감독 김홍선)가 11월 말 개봉을 확정지었다.

‘반드시 잡는다’는 30년 전 미제사건과 동일한 수법의 살인이 또다시 시작되자, 동네를 잘 아는 터주대감과 사건을 잘 아는 전직 형사가 촉과 감으로 범인을 쫓는 미제사건 추적 스릴러다.

개봉에 앞서 ‘반드시 잡는다’ 측은 26일 제작사부터 감독, 배우까지 합세한 개봉 선포 영상을 공개했다.

제작사 AD406의 차지현 대표는 “장기 미제 사건의 범인을 잡는 영화가 있었으면 했다”며 영화의 탄생 배경을 설명했다.

데뷔작 ‘공모자들’에 이어 ‘기술자들’까지 연출한 김홍선 감독은 “언제든지 일어날 수 있는 이야기라는 게 강렬했다” “묵직한 서스펜스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긴장감 넘치는 이야기를 예고했다.

이어 사건이 일어난 동네 구석구석을 꿰뚫고 있는 터주대감 심덕수를 연기한 백윤식은 “한국 영화계 없었던 소재”라고 말했다.

장기 미제 사건의 범인을 30년 동안 끈질기게 쫓고 있는 전직 형사 박평달을 연기한 성동일 또한 “기존의 캐릭터들은 하나도 없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반드시 잡는다’는 오는 11월 말 관객을 찾는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