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김주혁, 위기 순간에도 빛난 리더십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아르곤' 방송 캡쳐

/사진=tvN ‘아르곤’ 방송 캡쳐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극본 전영신 주원규 신하은, 연출 이윤정)이 벼랑 끝에서도 물러서지 않고 진짜 언론이 무엇인지 묵직한 화두를 던졌다.

25일 방송된 ‘아르곤’ 7회는 탐사보도팀 ‘아르곤’의 위기를 긴박하게 담아냈다.

이날 ‘아르곤’은 유아 돌연사의 원인으로 지목된 액상 분유 사건을 제대로 보도했음에도 거대한 위기에 봉착했다. 보도에 결정적인 증언을 한 내부고발자 안재근(김주헌)이 “보도하지 말아달라”는 문자를 신철(박원상)에게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

액상 분유 제조사 섬영식품은 왜곡된 정보로 ‘아르곤’의 과잉 보도를 문제 삼는 동시에 제보자 안재근의 도덕성에 치명적 타격을 입히는 총공격에 돌입했다.

‘아르곤’ 보도는 진위 논란에 휩싸였다. 여론이 들끓자 HBC도 ‘아르곤’을 보호하지 않았다. 여론에 의해 악마가 된 ‘아르곤’은 완전히 고립됐고, ‘아르곤’과 신철을 표적으로 한 검찰 수사가 진행됐다.

김백진은 방송중지를 받아들이고 신철의 사직 처리를 막으며 책임감 있는 리더의 모습을 보였다. 묵묵히 팀을 이끌며 흔들리는 팀원들을 추슬렀다. 방송중지 결정으로 보도를 담보할 수 없지만 “‘아르곤’ 출신이란 사실을 부끄럽지 않게 하겠다는 그 약속 하나만은 지켜주겠다”고 선언했다.

팀원들도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했다. 결국 각자가 찾아낸 팩트가 하나의 진실을 밝혀내면서 신철의 보도가 맞았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거대 대기업의 거짓에 맞서 ‘아르곤’이 진실을 향해 나아가는 험난한 과정이 사실적으로 그려졌다. 언론사를 압수수색하는 명백한 언론 탄압이 자행됐고, 대기업은 잘못을 숨기기 위해 내부고발자 사찰까지 감행했다.

현실에서 있을 법한 사건들을 탐사보도극 ‘아르곤’만의 날카롭고 깊은 통찰력과 현실감으로 표현해내 공감을 이끌었다. 작품 속 섬영식품 사건 역시 ‘아르곤’이 갖고 있는 휴머니즘과 배우들의 진실성 더하는 열연이 더해져 몰입도를 높였다.

‘아르곤’이 보여준 진짜 기자의 모습은 감동을 이끌어냈다. 김백진은 위기의 순간에도 타협하지 않았다. 그의 원칙은 오직 하나, 팩트였다.

김백진은 액상 분유 사건의 진실을 찾기에 앞서 “이 시간을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아르곤’의 운명이 걸려있다.하지만 우릴 보호하기 위해서만 움직이지 말자. 제보자가 왜 죽었는지 사실에 집중해. 그게 우릴 해쳐도 팩트라면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모든 사실이 밝혀진 뒤 신철이 안재근 부인을 만나 흘린 눈물은 사건 너머의 사람에 집중하는 ‘아르곤’의 휴머니즘을 재확인시켰다.

그 어느 때보다 끈끈했던 ‘아르곤’의 팀워크도 빛났다. “오직 우리 힘으로만 해내야 될 거다. 백사장에서 바늘 찾기 할 각오로 덤벼. 잡쓰레기라도 좋으니까 다 주워와”라는 김백진의 말에 팀원들은 일사불란하게 움직였다. 기자들은 기업의 사보를 뒤지고 미국까지 날아가는가 하면 제보자를 끈질기게 설득하기도 했다.

드라마 작가의 꿈을 이루기 위해 떠났던 육혜리(박희본)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다시 돌아왔다. ‘아르곤’의 일에 늘 삐딱한 시선을 보내던 소태섭(김종수) 본부장까지 최후의 인터뷰를 보도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탰다. 모두의 힘이 모여 찾아낸 진실이기에 그 가치가 더욱 돋보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