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사이’ 이준호, 감성 멜로남으로 변신 “선 굵은 연기 선보일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사진=JTBC

JTBC 새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극본 유보라, 연출 김진원, 이하 ‘그사이’) 이준호가 감정선 짙은 감성멜로로 연기 변신에 나선다.

‘그사이’ 측은 26일 이준호의 남성미 물씬 풍기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거칠지만 그 안에 상처를 감춘 쓸쓸한 눈빛이 이준호가 첫 주연작에서 보여줄 선 굵은 연기 변신에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린다. 소년 같은 얼굴에 치명적이고 위태로운 아우라를 발산하는 모습 역시 시선을 강탈한다.

특히 한층 깊어진 눈매가 여심을 자극한다. 전작에서 귀여움과 냉철함을 오가는 연기로 극에 긴장감과 활력을 불어넣었던 이준호가 그려낼 거칠지만 단단한 뒷골목 청춘 강두로 선보일 한층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이 벌써부터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 제작진은 “지금까지와 결이 다른 이준호의 선 굵은 연기 변신을 기대해도 좋다. 상처로 가득한, 위태로워 보이지만 단단한 강두 캐릭터에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하게 몰입한 이준호의 모습에 제작진의 기대가 높다”고 말했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거칠지만 단단한 뒷골목 청춘 강두(이준호)와 상처를 숨긴 채 평범한 일상을 꿈꾸는 건축 모델러 문수(원진아), 걷잡을 수 없는 이끌림으로 서로에게 물들어가는 두 사람의 치열한 사랑을 그린 감성멜로다.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의 김진원 감독과 ‘비밀’의 유보라 작가가 의기투합해 섬세하고 감정선 짙은 감성 멜로의 탄생을 예고한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오는 12월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