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이종석·배수지, 아슬아슬한 병원 옥상 대치 ‘무슨 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iHQ

/사진=iHQ

SBS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 이종석, 배수지가 검사와 사건에 연루된 당사자로 병원 옥상에서 대치하고 있는 긴박한 순간이 포착됐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 측은 26일 정재찬(이종석)과 남홍주(배수지)가 옥상에서 난간을 사이에 두고 대치하고 있는 모습을 담은 스틸을 공개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누군가에게 닥칠 불행한 사건 사고를 꿈으로 미리 볼 수 있는 여자 홍주와 그 꿈이 현실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검사 재찬의 이야기다.

사진 속 재찬은 옥상 난간에 선 홍주를 말리기 위해 한 발짝 한 발짝 조심스럽게 다가가고 있고, 그의 뒤에서 홍주의 이모(이정은)가 초조한 표정으로 홍주를 바라보고 있어 긴박함을 더한다.

홍주는 창백해진 얼굴에 빨간 눈으로 모든 것을 내려놓은 듯한 모습이어서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사연이 숨어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하지만 이런 재찬의 노력에도 홍주는 결연한 표정을 지은 후 재찬의 손을 놓치고 시야에서 사라지고 있어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한다. 이어 재찬이 다급하게 홍주를 잡기 위해 달려가고 있는데, 과연 홍주의 운명이 어떻게 될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 측은 “재찬과 홍주의 옥상 대치는 두 사람이 엮이게 되는 중요한 장면이다. 홍주가 환자복 차림으로 옥상에 올라간 이유가 무엇이었을지, 이 사건을 통해 재찬과 홍주의 관계가 어떻게 바뀔지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오는 27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