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서해순, 딸 서영양 죽음 “알리고 싶지 않았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쳐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쳐

故(고)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이 JTBC ‘뉴스룸’에 출연해 김광석의 죽음에 대해 언급했다.

25일 방송된 ‘뉴스룸’에서 서해순은 최근 불거진 딸 서연양과 김광석의 의문스러운 죽음에 대해 해명하고자 출연했다.

서해순은 ‘뉴스룸’에 출연해 “서연이가 죽고 나서 경황이 없었다. 당시 주변에 알리고 싶다는 생각이 없었다. 아버지도 그 때 안 좋은 일이 있었고 경제적으로도 상황이 안 좋아 가족들과 사이가 안 좋았다”고 딸 서연양의 사망 당시를 설명했다.

이어 “서연이의 장애인 학교도 방학을 앞둔 사이라서 알리고 싶지 않았다. 서연이 아빠 친구들한테도 알리고 싶지 않았다”고 ‘알리고 싶지 않다’는 말을 반복했다.

그러자 앵커 손석희가 ‘사망신고는 왜 늦게 했냐’고 물었고 서해순은 “보험금”을 먼저 언급했다. 손석희는 “사망신고를 벌금 낼 때까지는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서해순은 “사망신고 할 정신이 없었다. 연락이 와서 하러 갔다”고 답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