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우희, 김주혁에 “아르곤이 좋아요”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란제리 소녀시대' / 사진=방송 캡처

‘란제리 소녀시대’ / 사진=방송 캡처

김주혁이 천우희에게 위기에 처한 팀을 대신해 사과의 말을 전했다. 25일 방송된 tvN 드라마 ‘아르곤’에서다.

김백진(김주혁)과 보도팀은 섬영식품 취재 제보자 자살 후 협박범으로 몰린 신철(박원상)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늦은 새벽까지 이어진 수습 보도 회의를 마친 후 이연화(천우희)는 김백진에게 “팀장님. 저 먼저 들어가겠다. 정리할 게 있다”고 말했고, 김주혁은 “고생 많았다. 가서 푹 쉬어라”고 대답했다.

이어 김백진은 이연화의 뒷모습을 보고는 미안한 감정을 감추지 못하며 “가장 어두울 때 같이 있게해서 미안하다라고 말을 건넸고, 이연화는 “저는 아르곤에 있어서 좋아요. 2년 간 힘들었지만 여기서 행복했어요. 푹 쉬세요”라고 말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