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박원상, 제보자 협박죄로 검찰 소환…’위기’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tvn '아르곤'/사진=방송 화면 캡처

tvn ‘아르곤’/사진=방송 화면 캡처

박원상이 제보자의 자살로 위기에 처했다. 25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에서다.

이날 신철(박원상)은 섬영식품의 분유 유해 물질 사건의 제보자 안재근(김주헌)을 협박해 조작 기사를 보도했다는 모함을 받았다. 섬영식품은 “안재근 연구원은 우울증에 빠져 승진이 누락됐고 이로 인해 보고서를 조작한 것”이라고 발표하며 아르곤의 보도를 정면 반박했다.

김백진(김주혁)은 반박기사를 준비하며 “고인의 명예를 회복시키는 일에 주력해라”고 명령했다. 그러나 신철은 김백진과 단 둘이 만난 자리에서 제보자가 보낸 문자를 보여줬다. ‘보고서는 조작된 것’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신철은 “나도 방송 끝나고 봤다. 미안하다”며 사과를 건넸다.

문자 내용은 곧 각종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뿐만 아니라 안재근의 아내까지 나서 인터뷰를 강요 받았다고 주장해 사건은 더욱 확대됐다. 신철은 결국 제보자 아내의 협박죄 고소로 검찰에 소환 당해 시청자들의 집중을 모았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