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서현진, 양세종에 “키스? 분위기에 취했던 것”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SBS '사랑의 온도' 방송 캡처

/ 사진제공=SBS ‘사랑의 온도’ 방송 캡처

“난 지금 사랑보다 일이야.”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서현진이 양세종에게 이와 같이 말했다.

25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정선(양세종)은 현수(서현진)를 위해 요리를 만들었다.

같이 식사를 하던 현수에게 정선은 “그럼 지금 일은 잘 되가는거야?”라고 물었다. 이에 현수는 “지금은 사랑보다 일이니 당연히 열심히 하고 있지”라고 대답했다.

현수는 “너는 어떻게 됐어? 거기 가면 5년 걸린다 하지 않았어?”라며 정선의 유학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그럼 내 나이는 34살이네”라고 덧붙이며 웃었다.

정선이 “가지 말라고 하면 안 갈게”라고 진지하게 이야기하자 현수는 “내가 뭐라고 안 가냐”고 말했다. 그러자 정선은 “우리 키스했잖아”라고 말하며 표정을 굳혔다.

이를 듣던 현수는 “그날의 분위기에 취한거니까 그렇게 정리하기로 했어. 인생의 한 번 정도는 그렇게 가볍게 사는 것도 좋잖아”라고 받아쳤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