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화 “강호동, 이제 무슨 말 할지 다 알아”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올리브 '섬총사'/사진= 방송 화면 캡쳐

올리브 ‘섬총사’/사진= 방송 화면 캡쳐

올리브TV ‘섬총사’의 정용화가 강호동의 진행 패턴을 완전히 파악했다.

25일 방송된 ‘섬총사’ 네 번째 여행 홍도 편에서는 섬총사 멤버 세 명과 게스트 거미가 만났다.

강호동은 “거미가 완도 출신이다. 섬에서는 파도 소리 때문에 말을 크게 해야 해서 성량이 발달해 좋은 가수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무언가 생각이 난 듯 “홍도가 전체가 천연 기념물이다”라고 말을 했다. 그런데 이를 듣는 정용화는 “무슨 말 할지 알 것 같다”고 강호동의 말을 끊었다.

김희선은 “또 손발 오그라드는 명언이냐”고 물었고, 정용화는 강호동의 목소리와 말투를 흉내내며 “천연기념물 홍도와 목소리 천연기념물 거미가 만나”라고 말해 출연자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