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양세종, 드디어 휴대폰 샀다…서현진 “너무 기뻐”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SBS '사랑의 온도' 방송 캡처

/ 사진제공=SBS ‘사랑의 온도’ 방송 캡처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양세종이 서현진을 위해 휴대폰을 샀다.

25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현수(서현진)는 자신에게 걸려온 신원미상의 전화를 받았다. 현수는 그 번호가 정선(양세종)의 번호인 줄 알고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그 번호는 공중전화에서 걸려온 전화였다.

이윽고 실망한 현수에게 다시 전화가 걸려왔다. “여보세요. 누구세요”라고 우울하게 대답한 현수에게 전화를 건 사람은 바로 정선.

정선은 “저 휴대폰 샀어요”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현수는 기쁨을 감추지 못하며 “전화가 와서 너무 기쁘네요”라고 대답했다.

현수는 전화를 끊은 뒤 “이런 기분 처음이야”라고 혼잣말하며 정선의 번호를 저장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