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강호동, 김희선 단독 광고에 “고소할 거야”

[텐아시아=장동곤 기자]
올리브 '섬총사'/사진= 방송 화면 캡쳐

올리브 ‘섬총사’/사진= 방송 화면 캡쳐

올리브TV ‘섬총사’에 출연 중인 배우 김희선의 광고 촬영에 강호동과 정용화가 배신감을 느꼈다.

25일 방송된 ‘섬총사’ 네 번째 여행 홍도 편에서 강호동은 김희선이 단독 광고 촬영 소식을 전하며 정용화에 “변호사 선임해서 고소할 것이다. 아는 변호사 있나?”라고 말했다.

강호동은 “기억하냐? ‘섬총사’가 잘 돼서 광고 들어오면 김희선은 ‘단독으로 안 하겠다. 우리 셋 아니면 단독으론 안 돼'”라고 했던 말을 되짚었다.

이어 강호동은 “나도 광고가 들어왔다”며 “섬총사 멤버들이랑 같이 아니면 안 된다 거절했다”며 김희선을 추궁했다.

그러자 김희선은 “나 요즘 잘 나가”라고 장난스럽게 대답했고, 강호동은 김희선의 가방을 가리키며 “광고 찍어서 산 거냐”고 따졌다.

잠시 후 정용화는 “광고 몇 개 찍었는데요?”라고 물었고, 김희선은 잠시 망설인 후 “아직 (상품이) 극비라 개수를 밝힐 수 없다”고 장난스럽게 멤버들을 도발해 웃음을 유발했다.

장동곤 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