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픽처’ 김종국 “예능계에서 우리를 없애려는 계략”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빅픽처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캡쳐

빅픽처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캡쳐

김종국과 하하가 여운혁 PD의 언사에 당황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네이버의 V라이브 ‘빅픽처’에서 김종국과 하하는 지금까지 사용된 제작비를 여운혁 PD에게 물어봤다

하하는 “우리는 출연료를 안 받고 한다. 제작비 얼마나 들어갔냐”고 물었고 여운혁 PD는 “좀 많이”라며 말을 흐려 두 출연자를 당황시켰다.

이어 하하는 “도대체 ‘빅픽처’의 큰 그림이 뭐냐”고 물었고 여 PD는 “내 목표는 예능계 세대 교체”라고 호탕하게 대답했다.

이를 들은 김종국은 개별 인터뷰를 통해 “이건 우리를 예능계에서 없애려는 계략인 것 같다. 예능계에서 활동하고 있는 사람들을 여운혁 PD가 돌아다니면서 다 없애 세대 교체를 하는 것이다”고 말해 웃음을 보는 이들의 유발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