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마루기획 소속이라 한 적 없어…허언증 NO”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한서희 SNS 라이브 캡처

사진=한서희 SNS 라이브 캡처

대마 흡연 협의로 집행유예를 선고 받은 한서희가 마루기획 연습생이라는 루머를 일축했다.

한서희는 25일 자신의 SNS에 “잠깐 구구절절하겠습니다. 여러분”이라며 “단 한 번도 마루기획이라고 한 적 없습니다. 본인들이 궁예 해놓고 저한테 허언증이라고 하면 너무 당황스럽네요”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한서희는 “그리고 마약 유통, 밀수 한 번만 더 얘기 나오면 진짜 고소합니다. 말도 안 되는 루머 좀 퍼트리지 마세요. 못 믿겠으면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 3팀으로 물어보세요. 그럼 이만”이라고 했다.

한서희는 빅뱅 탑과의 마약 흡연 혐의로 이름을 알렸다. 내년 1월 4인조로 데뷔를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서희는 지난 24일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내년 1월 4인조 걸그룹으로 데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후 한서희의 소속사가 어딘지 누리꾼의 관심이 쏠렸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