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산성’ 감독 “인조, 3배9고두례 피 흘린 이야기…공식 기록 없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황동혁,감독,남한산성,언론시사회

황동혁 감독이 25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남한산성’ 언론시사회에 참석해서 “인조의 3배 9고두례를 사실 그대로 표현하고 싶다”고 말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영화 ‘남한산성’ 황동혁 감독이 인조가 청에 3배9고두례를 하고 피 흘린 이야기는 공식 기록에 없다고 밝혔다.

황동혁 감독은 25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남한산성’(감독 황동혁) 언론시사회에서 “‘남한산성’ 소설에도 그 어느 공식기록에도 인조가 피나는 장면은 없다. 야사에서 나온 이야기라고 하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황 감독은 “그 당시 임금의 수치심, 굴욕감을 백성들이 심하게 강조하기 위해서 와전된 이야기가 아닌가 싶다”며 “실제 찾아보면 신하가 왕에게 올리는 인사법이다. 드라마에서는 과장되게 피를 흘리는 걸로 묘사했는데 영화에서는 실제 그대로 묘사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를 흘리는 방식으로 자극적으로 다루고 싶지 않았다. 오히려 소설을 보면 인조가 머리를 까게 되면서 조선의 흙냄새를 맡았다라는 구절이 있는데 그 느낌으로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 조선의 운명이 걸린 가장 치열한 47년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10월3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