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산성’ 김윤석 “이병헌에 변화구와 직구…잘 받아줬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김윤석,남한산성,언론시사회

배우 김윤석이 25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남한산성’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이병헌이 변화구와 직구를 잘 받아줬다”고 말했다.

영화 ‘남한산성’ 김윤석이 촬영 현장 당시 잘못된 대본으로 고생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김윤석은  25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남한산성’(감독 황동혁) 언론시사회에서 “인조 앞에서 두 신하가 마지막 결정을 놓고 다투는 중요한 장면이었는데 제가 실수를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윤석은 “대본이 바뀐 줄 모르고 전에 나온 대본으로 외우고 연습했다. 현장에 도착해서 바뀌었다는 걸 알았다. 이 중요한 장면의 많은 대사를 숙지해야해서 정말 고생한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이어 “(이)병헌 씨한테 (연기) 변화구와 직구를 던지려고 했던 건 아니었다. 급조하다보니 밸런스가 바뀔 때도 있었는데 병헌 씨가 잘 받아줘서 좋은 장면이 나왔다”고 말해 장내를 폭소케 만들었다.

앞서 이병헌은 김윤석과의 촬영 중 기억에 남는 일로 “가장 대사가 많은 날이었다. 저는 리허설 하고 몇 번 테이크 가면 상대방 어떻게 연기할 것인가가 어느정도 숙지가 되고 서로 호흡이 어떻게 될 것인가에 대해서예상할 수 있다”며 “그런데 김윤석은 불같은 배우였다. 상황에 던져놓고 하는 배우였다 매 테이크마다 되게 다르게 연기하시고. 강조하는 부분이 매번 바뀐다는 생각했다”고 말했다.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 조선의 운명이 걸린 가장 치열한 47년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10월3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