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경찰’ 오대환X최민용, 신현준 저격수 등극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시골경찰'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시골경찰’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시골경찰’ 배우 오대환과 최민용이 신현준 저격수로 등극한다.

25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시골경찰에서는 오대환, 최민용, 이주승, 신현준이 치안센터에서 다 함께 삼계탕을 끓여 먹는다.

이날 방송에서 신현준은 유난히 힘없어 보이는 막내 이주승에게 “왜 이렇게 기운이 없냐”며 걱정했다.

이를 보던 오대환 또한 이주승의 어깨를 토닥이며  “너 야간 근무 때문에 그렇지?” 라고 물었다. 알고보니 이날 야간 근무자가 신현준과 이주승이었다.

이어 오대환은 이주승에게후배 입장에서 선배와 함께 다닌다는 게 보통 쉬운 일이 아니다며 신현준을 겨냥한 발언을 했다. 이를 듣고 있던 최민용은 “신현준 순경은 다음에 이순재, 신구, 백일섭 선생님과 함께 시골경찰을 해야 한다고 덧붙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동생들의 거침없는 폭로전에 과연 신현준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25일 오후 8 30 MBC에브리원시골경찰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