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츠X달샤벳 세리, 사랑의 간지러움을 담은 ‘자꾸’ 발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앤츠X세리 '자꾸' / 사진제공=문화인

앤츠X세리 ‘자꾸’ / 사진제공=문화인

혼성듀오 앤츠와 달샤벳 세리가 협업한 싱글이 발매된다.

앤츠와 세리의가 처음으로 협업한 싱글 ‘자꾸’가 25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앤츠는 지난해 ‘예쁜 너니까’, 올해 ‘내가 널’과 최근 발매된 싱글 ‘싸우지 말자’로 대중들의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세리는 2011년에는 앨범 ‘Supa Dupa Diva’로 데뷔해 ‘블링 블링’‘B.B.B’’금토일’ 등 수많은 히트곡들을 발표해 이들의 만남이 더욱 주목된다.

신곡 ‘자꾸’는 상큼한 후렴 멜로디와 맑고 청량한 두 사람의 음색이 돋보인다. 이제 막 연애를 시작하려는 두 남녀가 서로에게 잘 보이고 싶고, 좋은 것만 보고 싶은 간지럽고 살랑거리는 마음을 가사로 표현한 달콤한 사랑 노래다.

‘자꾸’는 악동뮤지션의 ‘오랜 날 오랜 밤’, 슈퍼주니어 예성의 ‘겨울잠’ 등 다수의 히트곡을 작사 및 작곡한 프로듀서 데니스 서(Denis Seo)가 직접 프로듀싱을 맡았다.

앤츠와 달샤벳 멤버 세리는 “이번 신곡 ‘자꾸’는 간지럽고 살랑거리는 두 남녀의 마음을 가사로 담았다. 나의 하루를 길게도, 짧게도 만드는 그런 상대에게 나도 모르게 빠져드는 감정을 생각한다면 더 와닿는 곡이 될 것”이라며 “가을에 어울리는 어쿠스틱한 사운드 위주로 편곡했으니 언제든 즐겁게 감상해달라”고 밝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