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 동생’ 에블린, ‘박스라이프’ 출연…구체적 편성 미정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파일럿 프로그램 '박스 라이프'에 출연을 확정 지은 에블린과 배우 매튜

SBS 파일럿 프로그램 ‘박스 라이프’에 출연을 확정 지은 에블린과 배우 매튜

전소미의 동생으로 알려진 에블린이 SBS 파일럿 프로그램 ‘박스 라이프’에 출연한다.

‘박스 라이프’는 의문의 물건이 담긴 박스가 배달되면, 물건을 사용해보면서 직접 사용 후기 영상을 제작하는 리뷰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박스 라이프’에 출연할 에블린은 아직 만 7시에 불과하지만 본인의 SNS 팔로워만 19만 명이 넘는 SNS 스타다. 어린 나이다운 천진난만함과 언니 전소미를 닮은 외모로 인기를 얻고 있다. 에블린의 방송 고정 출연은 처음이기에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앞서 서장훈과 김숙이 각각 혼자 사는 남성과 여성 대표로 ‘박스 라이프’ 리뷰단에 선정됐고, 배우 주현이 중장년 대표, 테니스 여제 전미라가 주부 대표로 출연을 확정 지었다. 에블린은 친아버지이자 배우인 매튜의 도움을 받아 어린이 대표로 리뷰 제작에 도전한다.

‘박스 라이프’의 민의식 PD는 “어린 아이들은 거짓말을 못 한다. 순순한 매력으로 솔직한 리뷰를 선보일 것”이라며 섭외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다문화 가정이기에 색다른 시선이 더해질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스 라이프’는 오는 10월 추석 연휴 중에 방송되며 구체적인 편성은 미정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