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도라’ 이재명, 아내 공동명의 요구 “욱했다…카메라 때문에 화 못 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판도라' 이재명-주진우/ 사진제공=MBN

‘판도라’ 이재명-주진우/ 사진제공=MBN

이재명 성남시장이 ‘판도라’에 출연해 최근 이슈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25일 방송되는 MBN ‘판도라’는 최근 화제의 중심에 서 있는 인물들과 함께 ‘휴먼 판도라’ 특집을 선보인다. 최근 ‘경기도 지사 출마설’로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이재명 성남시장과 ‘이명박 추격기’로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시사인 주진우 기자가 스페셜 게스트로 참여할 예정이다.

‘휴먼 판도라’ 첫 주자로 등장한 이재명 시장은 최근 아내와 동반 출연 했던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운명’에서 아내의 요구로 촉발(?) 됐던 ‘공동명의’ 논란에 대해 먼저 입을 열었다 “아내가 밥을 먹던 중 공동명의를 요구해서 진심으로 놀랐다. 속에서 ‘욱’ 하고 화가 올라오는데 설치된 카메라들이 떠올랐다. 화를 낼 수도 없고 난감했다”고 솔직한 감정을 전했다.

본격적인 토크가 시작되자 이재명 시장은 한 때 대선 경선 경쟁자였던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분석한 뒤 솔직한 평가를 해보여 눈길을 끌었다. 특히 “최근 경기도 지사 출마설이 나오고 있다”는 MC 배철수의 질문에는 “이미 마음을 정했다”고 덤덤하게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판도라’는 25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